Stay Hungry. Stay Foolish

2010년 10월 20일 도착시간이 늦어서 어두워졌네요.

지리산식당인데, 간판이 올초만 해도 옛날식 간판 이었는데, 서울처럼 이쁘게 바꿨네요.

위의 간판 메뉴보면 많이 있는데, 4번정도 와서 산채비빔밥만 먹었던 것 같습니다. 파전은 먹어본 것 같은데, 파전도 맛있었습니다.





비빔밥시키면 된장찌게도 같이 나옵니다. 사진으로 봐서 크기를 잘 모를 수 있는데, 일반 식당에서 시켜서 먹는 된장찌게 2-3개 크기입니다. 맛도 더 말할 필요도 없고...

메인메뉴인 산채비빔밥. 

비빈 후 맛있게 먹었습니다. 
지민이도 된장찌게에 밥을 말아서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0.10.24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비슷한 이름이나 같은 이름이 근처에도 몇개 있는 것 같은데, 화엄사 계곡 입구에 있는 지리산 식당입니다. ^^

'Photos > Food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 식당 - 구례  (0) 2010.10.25
대전 유성구 '쁘리모'에서  (0) 2010.04.26
술 마신 날.... 소주 6병을 나란히  (2) 2006.05.21
[Food] Yummy Crunch 얌얌크런치  (0) 2006.05.15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 추워지기 전에 지민이와 함께 떠나는 가족 여행을 계획하고,
강원도 보다는 남쪽으로 내려가는 게 더 따뜻할 것 같아 방향을 대전에서 남쪽으로 잡았습니다.

계획은 10월 20일(수요일)부터 10월 23일(토요일)까지 였습니다. 주말은 단풍 보러 사람들이 많이 나올까봐 피하기로 하였습니다.
대전 -> 임실(임실치즈마을) -> 구례(지리산 가족호텔) -> 
곡성(섬진강 기차마을) -> 담양(메타세콰이어가로수길, 죽녹원) -> 구례(지리산 가족호텔)
하동(화개장터, 쌍계사 주변 녹차 마을) -> 남해(가천 다랭이마을, 독일마을) -> 남해 스포츠파크 호텔
-> 힐튼 남해 골프 & 리조트(살짝 구경만) -> 대전으로 3박 4일간 여행하고 돌아왔습니다.

집에서 출발하기 전에 지민이부터 찰칵~

첫날은 임실 치즈 마을로 향하였습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0.10.17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전주까지는 호남고속도로로 이동하고, 전주부터 임실까지는 국도로 갔습니다. 국도가 잘 되어 있습니다. 대전에서 10시 55분 출발해서 임실치즈마을에는 12시 26분에 도착하니, 1시간 30분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임실치즈마을(http://cheese.invil.org/)은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찾아가야합니다. 단체 관광객, 특히 어린이들이 많아서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허탕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많이 하는 치즈마을 체험은 10시, 11시 30분, 1시 30분 3타임으로 예약할 수 있는 데, 오전 10시와 11시 30분은 예약이 빨리 다 차버립니다. 저희도 그래서 1시 30분으로 했습니다.  


임실치즈마을 입구입니다


막상 가서 보니 저희 포함 예약 5명, 당일 접수 1명 총 6명이서 조촐하게 치즈 돈까스도 먹고 치즈 만들기 체험도 했습니다. 선택체험을 하나 선택하게 되어 있는데, 산양유 비누 만들기 체험을 선택했습니다.


뒤에 보이는 경운기를 타고 치즈만들기 체험하러 가게 됩니다.

치즈의 문 앞에서 지민이와 찰칵~
바로 뒤에 식당이 있어서 치즈 돈까스도 먹을 수 있고, 치즈나 다른 상품들을 살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치즈의 문 옆에 오래된 집이 있는 데, 벽에 이쁘게 목장 그림이 있어서 사진도 찍었습니다.

1시 30분에 시작하는 팀은 먼저 치즈 돈까스로 식사를 하게됩니다. 출출한 시간에  맛난 치즈가 들어 있어서 더욱 맛있는 치즈 돈까스. 

엄마가 돈까스 자르고 있는 모습을 기대에 가득찬 얼굴로 바라보고 있는 지민이. 돈까스도 정말 맛있게 많이 먹었어요. 

이제 경운기 타고 치즈 만들러 갑니다. 기대만발한 지민이.


안으로 들어가자마자 이쁜 치즈 캐릭터 보고는 사진찍어달라고 하며 달려가네요. 지민이는 핑크색깔을 너무 너무 좋아합니다. ^^


젖소 한 마리가 하루에 30~35L정도의 우유를 얻을 수 있다고 하네요. 그날 젖소에서 얻은 따끈따끈한 우유에 두가지 재료(발효제, 렌닌)을 첨가하여 단백질 덩어리인 치즈를 만들었습니다. 

뜨거운 물에서 덩어리 치즈를 조물락조물락 한 다음에 여러명이 끝부분을 당겨서 평평하게 넓게 만들고, 다시 뜨거운 물에서 조물락조물락 한 다음 다시 당기고 한 다음, 뜨거운 물에서 평평하게 한 다음 김밥 말듯이 돌돌 말아서 긴 막대로 모양으로 만들고, 그것을 두명이 손가락 사이로 길게 쭈~욱 늘려서 가위로 자르면 아래 사진처럼 나옵니다.

3명이서 만드니깐 세 통에 넣을 수 있었습니다. 만들고 바로 먹으면 따뜻해서 더 맛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일주일 이내에 먹어야 된다고 하네요.


보너스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먹을거리를 좀 더 주셔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입맛 까다로운 지민이도 좋아하네요.


입에는 아직 치즈를 먹으면서...

손에 치즈 들고서 다음 장소로 GoGo~

가을이라 황금 들판에 단풍도 많이 들었네요.

그리고 산양유 비누 만드는 장소로 갔습니다. 체험하는 장소들이 마을 주변에 흩어져 있어도 가까워서 걸어가도 될 정도입니다. 오늘은 사람이 넘 적어서 인지 자동차로 직접 데려다 주셨습니다.


비누 만드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것들에 자연 색과 향을 고르고, 모양도 고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름에 있듯이 산양유도 들어갑니다. 지민이가 정말 좋아하더군요. 틀에 부은 다음 10여분 기다려야 되어서 뒤쪽에 있는 실제 산양유를 보러 갔다옵니다.

토끼도 몇마리 있네요.

수염도 보이는 유일한 수컷 산양입니다.

흰색, 검은색, 갈색 산양이 있다고 합니다.

냄새 난다고 바로 엄마에게 안기면서 손으로는 코를 막고 있는 지민이.

처음에는 산양을 무서워하는 것 같더니 다행히 어린 산양들한테 마른 건초 먹이 줘보라고 하니깐 잘 하네요. 물론 엉덩이는 뒤로 빼고, 어린 산양은 목을 쭈~욱 늘려야했지만.

하여튼 무사히 산양유 비누를 만들었습니다. 

원래는 이 차를 타고 돌아가는 것 같은데, 이 날은 주인 아저씨께서 일이 있으셔서 걸어서 출발지점으로 돌아왔습니다. 걸어도 10분 안걸리고, 걸으면서 주변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돌아오면서 아까 치즈 만들었던 곳입니다. 그 옆에 피자 만들기 체험장소도 보이네요. 처음 도착했을 때 피자 만들고 나오는 어린이들이 얼마나 많던지...

임실치즈마을회관(정보센터)에 도착하니 오후 4시 17분이었습니다. 
그리고 숙소를 향해서 출발했습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0.10.24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50분정도 걸려서 지리산 가족호텔에 도착하였습니다. 체크인하고 짐만 내려 놓은 후 저녁 먹으러 갔습니다. 이전에도 친구가 구례에 있어서 가봤던 곳인데 산채비빔밥이 맛있고, 된장찌게도 같이 주는데 넘 맛있기도 하고 지민이도 잘 먹어서 그쪽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식당 들어간 시간이 5시 40분 인데도 많이 어두워졌네요.



지리산 식당은 다음에 더 자세히...
지리산 식당으로 가기!!

하여튼 밥 먹는 중간에 밖을 보니 완전히 껌껌해졌더라구요. 얼른 밥 먹고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스케쥴이 많으면 여름 아니면 되도록 아침과 낮에 일찍일찍 움직여야 될 것 같습니다.

숙소로 돌아와서 지민이가 만든 분홍색 공룡비누라면서 자랑하는 지민이입니다. ^^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리산 가족호텔에서 하룻밤을 묵고 나서 화창한 아침이었습니다.

푹 자고 나서 친구가 추천한 쌍계사로 갔습니다. 쌍계사가 이뻐서라기 보다는(쌍계사는 들어가보지 못해서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 거기로 가는 길이 드라이브하기에, 그리고 걷기에 좋은 코스 인 것 같습니다. 지금은 벚꽃이 져서 친구가 많이 아쉬워 했는데, 벚꽃이 있을 때는 정말 이쁘답니다. 밤에 조명도 있고. 벚꽃은 졌지만, 푸른 산과 나무,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화개장터에서 쌍개사로 가는 길 주변으로 물도 흐르고(화개계곡), 양쪽으로 녹차 등 차 재배를 많이 하고 있었는데, 넘 멋진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차를 주차해 놓고 걸을 수 있게 길을 마련해 두었더군요. 길 양쪽으로 벚꽃나무인 것 같습니다. 나무가 양쪽에서 감싸고 있어서 시원하고 공기도 맑았습니다. 저멀리 녹차나 야생차밭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듭니다.



지민이가 정말 좋아해서 더욱 기뻤습니다. 요녀석이 집에 와서는 사진 보더니 저기 좋았다고 또 가자고 하네요.^^

참고로 화개장터 및 쌍개사는 경남 하동입니다.


점심은 화엄사 입구에 있는 '지리산식당'으로 갔습니다.

저희는 산채비빔밥을 먹었습니다. 6,000원인데, 넘 맛있고, 신선합니다. 저번에는 여기 오려고 했는데, 예약 손님이 꽉 차서 못왔습니다. 이번에 갔을 때는 2/3 이상은 예약된 자리였습니다. 사람들이 맛집을 다 알아보고 오다보니 주말에는 먹고 싶어도 쉽지 않은가 봅니다.


파전도 추가로 시켰는데, 다 맛있네요. ^^


산채비빕밥입니다. 다 비슷비슷한 재료같은데, 왜 이리 맛이 다를까요?

된장찌개가 나오는데, 국물이 넘 시원하고 좋아요. 

지도 크게 보기
2010.6.2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위에 보이는 청내식당과 예원 사이에 지리산 식당이 있습니다.

식당앞에는 화엄사 입구로 들어가는데 여서 그런지, 펜션도 있고, 식당들도 많이 있습니다. 지리산 반달곰 등에 대한 '남부탐방안내소'도 있습니다. 지민이가 곰을 좋아해서 사진을 여러장 찍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보니 반달곰 뿐만 아니라 지리산에 사는 동물, 곤충 등에 대한 것들이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잠깐 둘러보는 데, 10분이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지민이 키도 재어볼 겸 반달곰과 한 컷 찍어봤습니다.

1박 2일간 지리산 여행을 제대로 하고 온 것 같습니다. 다음에는 지리산에 있는 계곡쪽도 가보고, 화개장터에서 쌍계사주변(화개계곡)으로 꼭 벚꽃 피었을 때 가봐야 될 것 같습니다. 5월초(1일~5일)에 '하동 야생차 문화축제'가 있다고 하니 내년에 휴가내서 가야겠습니다.


'Travel > 우리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천포도축제에 다녀왔습니다.  (0) 2010.07.24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2/2  (0) 2010.06.02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1/2  (2) 2010.05.30
국립중앙과학관을 다녀와서 (2)  (0) 2010.04.12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5월29일부터 30일까지 전남 구례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구례까지 차를 몰고 갔습니다. 대전에서 구례까지 네비게이션 찍으면 위에 보이는 것처럼 나옵니다. 사실 전주에서 구례 사이는 고속도로가 아니여서 대전에서 함양까지 통영대전고속도로로 오다가 남원까지 88고속도로로 갔다가 구례로 가본 적 있는데, 비추천입니다. 88고속도로는 1차선 도로여서 말만 고속도로입니다. 그리고 전주에서 구례(그 밑에 있는 순천까지)까지 고속화국도가 있어서 80km/h 속도로 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고속도로 건설중입니다. 아마 여수 엑스포 때문인 것 같습니다....

하여튼 2시간~ 2시간 30분정도 소요됩니다.

친구가 구례에 있어서 같이 점심(황태찜 같은 것이었는데, 이전에도 한번 먹었었는데, 정말 맛있습니다. 다음에 가게 되면 꼭 사진찍어서 올릴께요)을 맛있게 먹고 가족과 함께 성삼재까지 친구 차를 타고 갔습니다. 


화엄사에서 노고단까지 등산코스는 더 힘들기 때문에 더 쉬운 코스인 성삼재로 갔습니다. 성삼재까지 차로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지리산을 가고 싶은 데 산을 타기 부담 스러우신 분은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등산을 좋아하지 않는 와이프도 얼마되지 않고 산책하는 기분으로 가면 된다고 해서 갔다가 생각보다는 계단이 있어서 힘들어했습니다. 그래도 처음으로 같이 등산해서 끝까지 올라가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지민이가 처음에는 좀 걸었었는데, 힘들다고 하면서 안아달라고 해서 친구와 제가 돌아가면서 지민이를 안고 올라갔습니다. 처음에는 별로 힘들지 않았는데, 나중에 돌계단 올라갈 때는 지민이 안고 갈때는 다리가 후덜후덜...

성삼재에서 노고단(1507m)까지 걸어서 1시간 30분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마지막 부분에서 돌계단으로 올라갔는데, 생각보다 마지막에 좀 힘들었습니다. 노고단 위에서 내려다보는 광경은 넘 멋지고 시원했습니다.



여기가 노고단 정상 부위는 아니고, 바로 밑에 있는 부분입니다. 와이프, 처제, 지민이는 여기에서 쉬고, 친구와 저만 노고단 정상을 향하여 올라갔습니다.






저기 가족들이 기다리는 곳이 보이네요. 다시 내려가면서 바라보는 광경입니다. 시원하고 푸르고...

내려와보니 노고단 정상으로는 오후 3시 30분 이후로는 못 올라가게 되어 있더라구요. 노고단 정상까지 가고 싶으시면 꼭 일찍 가셔야 할 듯.

노고단 산장입니다. 노고할매가 있어서 기념으로 지민이와 함께 찰칵.

1300m 이상 고지대여서 그런지 오후 늦어가니깐 약간 쌀쌀해지더군요. 

노고단을 다녀온 후 숙소로 정한 지리산 가족호텔로 갔습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0.5.30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산동면에 있는 지리산가족호텔 주변으로 구례 지리산 온천 특구여서 온천이 많이 있습니다.

저녁은 친구가 추천한 소고기를 먹으러 갔습니다. 축협에서 하는 것이어서 더욱 믿은직 했고, 맛도 좋았습니다.

이 한덩어리가 2인분 인 것 같은데, 정말 양도 많고 맛도 쥑여줍니다. ^^
 
아~ 또 먹고 싶다.

가게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는데, 아래보이는 구례축협 하나로마트 맞은 편에 있습니다. 구례 농협 하나로 마트도 주변에 있어서 헷갈리면 안되구요. 저도 여기 지도 끼워넣으려다가 헷갈릴 뻔 했습니다. ^^;
지도 크게 보기
2010.5.30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오랬만에 친구와 호텔(사실 말이 호텔이지 가족호텔이라 콘도와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로 돌아와서 오랬만에 술을 마시면서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Travel > 우리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2/2  (0) 2010.06.02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1/2  (2) 2010.05.30
국립중앙과학관을 다녀와서 (2)  (0) 2010.04.12
국립중앙과학관에 다녀와서 (1)  (0) 2010.04.12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방이아빠 2010.05.30 22:57

    저도 참 좋아하는 장소가 지리산인데ㅋ 지리산에 있는 화엄사 가보셨나요? 가는길이 참 이뻐요~ 쌍계사도 벗꽃필때 가면 최고죠ㅋ 글 잘읽고 갑니다 ^^

2009년 5월 3째주 주말에 시간이 되어서 전라도 구례에 있는 친구집에 놀러가게 되었다.
내가 놀러가니 이렇게 비가 오는지..
그래도 친구 3명이 모여서 근처 지리산 화엄사에 놀러갔다.

이렇게 3명이서 아침에 파리바게뜨 카페에 가서 간단하게 빵으로 아침을 먹었다.


구례 시내에서 차로 20-30분 정도 가니 화엄사에 도착했다.


공기가 깨끗한 곳에서 걷는 것만으로 몸에 좋은 것 같았다. 절 안을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었다.


절 기둥 중에서 몇개는 나무를 다듬은 것이 아니라 원래 원형을 살려서 그래도 기둥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정말 운치가 있었다. 그런데 몇년이나 흘렀는지 모르겠지만, 이제 나무가 말라비틀어져서 지붕을 잘 받치고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별로 할 것도 없으니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으면서 주변을 두리번거렸다. 꼭 뭔가를 해야하는 것이 아니라 편하게 돌아다니니 편하고 스트레스도 풀렸다.

한바퀴 돌고 내려오니 또 다른 길이 있어 거기로 올라가보기로 했다. 화엄사 자연관찰로....

더 이상 올라가기에 조금씩 힘도 들고, 친구 한명이 갈 시간이 되어서 그만 내려왔다.
그리고 배도 고팠고...

화엄사 입구 쪽에 맛집이 있다고 해서 거기로 가기로 했다.



점심은 산채비빔밥...

전라도에 오니 반찬 갯수부터 달랐다. 그리고 직접 맛보니 정말 맛있었다..

파전하나를 추가로 시켜서 먹었다.

비빔밥에 덧붙여서 된장국이 나왔다. 시원한 된장찌개였다.

그리고 그날 점심의 주메뉴 비빔밥...

식닫을 나오니 구례군 관광안내도가 보였다.

점심을 맛있게 먹고 나서 구례군에 있는 온천 관광특구지역으로 갔다. 사우나를 시원하게 나서 섬진강 주변을 드라이브 하고나서 집으로 돌아왔다.

맑은 공기, 탁트인 주변 경관, 산과 나무....
비만 안왔으면 더 좋았으련만... 다음에는 아내까지 데리고 와야겠다....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