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적립식 펀드 투자의 위험을 줄이려면 가입시점을 잘 포착하는 것보다 가입기간을 길게 가져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증권은 1980년부터 2004년까지 25년간 코스피지수에 매년 최저점, 최고점, 말일에 동일한 금액을 한 번씩 투자했다고 가정한 뒤 연평균 복리 수익률을 비교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지수 최저점에서 투자한 ‘족집게’형의 경우 연평균 수익률이 11.09%로 가장 높았다. 매년 말일 투자한 ‘정기적립’형도 수익률이 9.55%로 비교적 높았으며 항상 지수가 가장 높은 ‘상투’ 시점에 투자한 ‘뒷북’형도 수익률이 8.79%에 달했다. ‘족집게’형과 ‘상투’형의 수익률 차이는 연평균 2.3%포인트에 그쳤다.

‘족집게’형과 ‘상투’형의 수익률 차이는 펀드 1년 가입 때 40%포인트를 상회할 정도로 큰 격차를 보였으나, 3년 가입 때는 20%포인트대, 5년 가입 때 10%포인트대로 좁혀진 뒤 10년 이상 가입 때부터 10%포인트를 밑도는 등 장기로 갈수록 수익률 격차가 계속 좁혀졌다.

지수에 비해 변동성이 심한 삼성전자 한 종목에 대해 같은 방식의 투자를 했을 경우에도 ‘족집게’형이 연 평균 30.16%의 수익률로 가장 높았으며, ‘정기적립’형과 ‘뒷북’형도 각각 26.66%와 25.54%의 만만치 않은 수익률을 과시했다. 미국 S&P500 지수에 대한 투자에서도 ‘족집게’형 10.43%, ‘정기적립’형 9.21%, ‘뒷북’형 8.86%로 코스피지수 투자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

삼성증권 장진우 AM지원파트장은 “매매시점 포착에 의한 수익률 차이는 투자 초반에는 크지만 투자기간이 길어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수 등락을 정확히 예측하기 힘든 일반 투자자일수록 일정 금액을 정기적으로 오랜 기간 투자하는 방법이 최선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진석기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적립식 펀드요? 아무 때나 가입해도 되는 거 아녜요?"

오랜만에 만난 한 증권사 영업직원이 반문한다. 그는 코스피지수가 1100을 넘은 이후에도 “적립식 투자는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준다”며 가입을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적립식 펀드도 아무때나 가입하고 해지하면 손실을 낼 수 있다. 거치식 펀드, 즉 일시금 투자보다 낮은 수익을 낼 때도 있다. 적립식 투자법도 만능의 전략은 아니다. 이건 정말 오해다.

오해1 "적립식 펀드는 적금이다."

8월말, 매달 30만원 정액적립식 펀드에 가입한 이모(33)씨. 그는 첫 불입액을 넣은지 사흘만에 두번째 불입액이 이체되는 일을 겪었다. 담당 은행 직원은 그에게 "어차피 두번 빠져나갔으니 한 달 건너뛰고 다음 달에 돈을 넣자"고 권했다.

여기서 은행 직원가 가진 오해는? "적립식 펀드는 적금"이라는 생각이다. 물론 적립식 펀드는 언뜻 보면 적금 같다. 매달 같은 날, 같은 금액을 이체시키는 상품이니 말이다.

그러나 적립식 펀드도 엄연한 투자상품이다. 다른 펀드가 그렇듯 시장 상황과 자산 배분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진다. '적금처럼' 투자한다지만 이것은 단지 시장 변동 위험을 줄이고 평균 매입 단가를 낮추는 효과를 낼 뿐이다.

따라서 적립식 펀드는 적금과 달리 투자기간, 가입목적에 따라 정교하게 투자계획을 세워야 한다. 1년 미만 투자자는 투자시작 시기, 환매 시기, 월 적립 금액을 민감하게 따질 필요가 있다. 투자기간이 짧으면 시장 변동 위험이 많이 노출된다.

3년 이상 장기 투자자는 별도의 재무 설계를 받는 것이 좋다. 자금 계획을 잘못 세우면 펀드 투자에서 중도 하차하거나 중도 환매해 손실을 보는 위험을 겪을 수도 있다.

앞서 이씨의 경우, 투자기간을 1년 단기로 잡았다면 당장 펀드 잔고계좌를 원래대로 복구해야 한다. 투자기간이 짧아 첫 불입액이 전체 매입단가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기 때문이다. 투자기간이 3년 이상 장기라면 그냥 둬도 영향을 크게 받지 않을 수 있다.

오해2 “적립식은 거치식보다 수익률이 높다”

적립식 펀드가 늘 거치식보다 높은 수익률을 주지는 않는다. 적립식 투자법을 쓰면 거치식 투자보다 시장 변동에 노출되는 위험은 낮아지지만 아울러 기대수익률도 낮아진다.

그건 적금의 원리와 같다. 1200만원을 연리 4%짜리 예금에 한꺼번에 넣으면 48만원을 이자로 얻는다. 하지만 월 100만원씩 연리 4%짜리 적금에 1년 동안 부으면 이자는 24만원으로 줄어든다.

따라서 시장상승기라는 확신이 100% 들 땐 당연히 거치식으로 투자를 해야 마땅하다. 주가가 오를 게 확실한데 수익을 절반만 가져갈 필요는 없지 않은가.

단, 적립식 투자법이 거치식보다 높은 수익률을 얻는 경우가 한 가지 있다. 시장이 하락했다가 다시 원점 근처로 돌아올 때다.

어떤 종목의 주가가 5년 동안 매달 1%씩 하락하다가 다음 5년 동안 매달 1% 올랐다면 거치식 투자자는 10년간 3.2%의 수익을 얻는다. 반면 같은 기간 적립식 투자자는 36.6%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적립식 투자법의 ‘매입단가 하락’ 효과가 극대화되기 때문이다.

오해3 “적립식 펀드는 거치식보다 안전하다”

게다가 적립식 펀드는 때론 거치식 펀드보다 더 큰 손실을 안겨줄 수도 있다. 가격이 계속 오르다가 계속 떨어지는 장세에 그렇다.

만약 어떤 종목의 가격이 처음 5년 동안 매달 1%씩 오르다가 다음 5년 동안 매달 1%씩 떨어졌다고 치자. 거치식 펀드는 10년 동안 1.6%의 손실을 보는 데에 그친다. 그러나 같은 기간 동안 적립식으로 투자했다면 손실률은 25%로 늘어난다. 거치식보다 더 큰 손해를 보게 되는 것이다.

오해4 “적립식 펀드는 만기를 지켜야 한다”

적립식 펀드로 수익을 내려면 환매 때 주가가 가입할 때보다 적어도 비슷하거나 높아야 한다. 해지 때 주가(혹은 채권값)가 가입 때 주가보다 떨어지면 제 아무리 적립식 펀드라고 해도 손실을 막아줄 수 없다.

그러므로 적립식 투자자는 '만기'라는 단어를 머릿 속에서 지워야 한다. 펀드의 환매가 허용되는 시점, 즉 환매해도 환매수수료를 물지 않는 시점부터는 '언제 환매하는 것이 좋을까', 늘 주가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어야 수익률을 최대화할 수 있다.

예컨대 내가 3년 뒤 펀드를 해지해 그 돈을 써야 한다면 적어도 가입 1년반 뒤부터는 수익률과 주가를 점검해봐야 한다. 그래야 정작 돈을 써야 할 시점에 주가가 크게 하락해 원금 손실을 입은 채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펀드를 해지하는 일을 겪지 않는다. 이렇게 신경 쓰기 싫다면 노후자금 등 장기자금만 적립식 펀드로 투자하는 것이 좋다.

오해5 “적립식 펀드는 분산투자할 필요가 없다”

적립식 펀드는 어디까지나 ‘투자 타이밍’에 대한 분산 전략이다. 즉, 특정 자산 자체가 가진 가격 하락 위험은 분산되지 않는다.

만약 어떤 사람이 채권형 펀드에만 적립식으로 투자한다면, 그는 채권값이 하락하는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또 주식값이 상승하는 기회는 놓치게 된다.

또 어떤 사람이 주식형 펀드 중에서도 우량주펀드 즉 블루칩펀드에만 적립식으로 투자한다면, 그는 중소형 가치주들이 상승하는 시장에서는 수익 창출 기회를 잃게 된다.

그러므로 적립식 펀드에도 분산 투자가 필요하다. 우선 자산 중 얼마만큼을 주식 자산에 배분할 지를 먼저 정하고 그 중 일부는 인덱스형에, 일부는 성장형에, 일부는 배당주나 가치주형에 넣는 것이다. 단 채권 펀드는 주식보다 가격 변동이 적어 평균 매입가격 하락 효과가 떨어지므로 적립식 투자에는 그다지 적당하지 않다.

월 300만원 이상 투자자라면 해외펀드에 적립식으로 투자하는 것도 고려해보자. 투자지역을 고를 땐 미국 등 한국 증시와 상관관계가 높은 곳보다는 인도 등 상관관계가 낮은 증시에 투자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참고문헌: 적립식 펀드투자(우재룡, FP넷)>

이경숙 기자

* 2005.9.19 < 저작권자 ⓒ "빠르고 강한 투자뉴스의 리더" 머니투데이 >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월 일정액씩 적금하듯 가입하는 적립식펀드가 최고의 재테크 상품 중 하나로부상했다. 하지만 적립식펀드 수익률은 한 달 중 언제 돈을 맡기느냐에 따라 달리 나타나고 있다.

그렇다면 어느날 돈을 맡기는 게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릴 수 있을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월초 불입하는 게 월말에 불입하는 것보다 수익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왜 이러한 현상이 발생하는 것일까. 이는 적립식펀드 자금이 월말에 밀려드는 '월말효과'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즉 월말의 경우 적립식펀드로 유입되는자금이 많아 자산운용사들이 주식 매입에 집중하다 보면 상대적으로 주식매입가격이 비싸지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다.

27일 자산운용업계와 동양투신운용에 따르면 월초나 월 중반, 월말에 돈을 집어 넣는 시점에 따라 1년(2004년 10월~2005년 10월) 수익률을 계산해보면 최고3.26%포인트나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구체적인 불입시점을 살펴보면 31일보다는 15일 불입할 때 수익률이 좋았고, 15일보다는 25일 돈을 불입하는 게 수익률면에서는 유리하다. 한 달 가운데 수익률이 가장 좋았던 불입날짜는 6일이었다.

예를 들어 투자자 A씨와 B씨가 지난해 10월 서로 다른 주식형 적립식펀드에 가입했다고 가정해보자.

A씨와 B씨는 자동이체를 통해 매월 100만원씩을 돈을 넣었고 올 10월까지 모두1300만원이 투자됐다. A씨와 B씨가 이 기간동안 올린 누적수익률은 40%대에 달했으나 매달 어느 시점에 돈을 넣었는지에 따라 수익률 결과가 달랐다.

우선 월초에 돈을 넣는 경우 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매달 6일의 경우 A씨 투자펀드와 B씨 투자펀드는 각각 1824만원과 1852만원으로 불어나 있었다. 이때 수익률은 40.32%와 42.47%였다. 반대로 월말인 31일을 펀드 불입시점으로 정했을경우 같은 금액을 넣더라도 펀드 평가금액은 1785만원과 1809만원에 머물렀다.매달 말일 투자사례의 경우 펀드수익률이 37.34%와 39.21%로 줄어든 것. 월초에 넣었을 때보다 수익률이 각각 2.98%포인트와 3.26%포인트가 적어졌다는 얘기다.

전남중 동양투신운용 펀드매니저는 "월말에 돈이 몰리다보니 주식가격도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경도 기자]

*2005-11-28 매일경제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