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10월 22일은
하동 차문화전시관
점심식사 : 남해자연맛집 (055-863-0863) 횟집, 전복죽
             경남 남해군 남면 홍현리 385번지 
다랭이마을 (055-860-3947) : 경남 남해군 남면 홍현리
독일마을 (055-867-7783) : 경남 남해군 삼동면 물건리 1135
저녁식사 : 축항횟집 (055-862-1718) : 
             경상남도 남해군 서면 서상리 1163
숙소 : 남해스포츠파크호텔
이렇게 다녔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남해로 바로 갈까하다가 이전에 가봤었는 데 이뻤던 하동 화개장터, 쌍계사 주변 차밭을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어차피 남해로 가려면 가는 중간에 하동이 있어서 가는 길이기도 했구요.
지도 크게 보기
2010.10.24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구례에서 하동으로 가는 길에는 벚나무가 길 주변을 수놓고 옆으로 섬진강이 흘러서 넘 이쁩니다. 벚꽃 필 때는 넘 이쁘다고 합니다. 저도 얘기만 들었습니다. 그리고 차가 너무 많다는....

화개장터에서 지리산쪽으로 들어가면(쌍계사로 들어가는 길) 됩니다.

오른쪽에 보이듯이 사람들이 걷고 주위 구경도 할 수 있게 나무로 만든 계단이 있습니다.

^^



다시 차 타기 전에 나무 옆에서 한 컷을 찍으려는 데, 벌레가 나타났다고 얼른 뛰어나오는 지민이 ^^



차문화센터로 들어가면 차에 대한 역사와 상식, 몰랐던 내용들에 대해 설명해줍니다.




차판매장으로 들어가면 차도 마실 수 있고, 차에 대해 설명도 해줍니다. 설명 들으면서 마시다 보면 고개가 끄덕여지고, 차도 하나 사게 됩니다. ^^ 감기에 좋다는 고뿔차 하나 샀습니다. ^^ 아. 지민이가 고른 분홍색 상자에 들어있는 매화차도 하나 샀습니다. 지민이는 분홍색이면 콜~


녹차를 너무너무 좋아하는 지민이. 집에서도 마시면 넘 잘 마셔요.



핑크빛 상자에 들어있는 매화차를 선택하고 있는 지민이.

3층에 차체험관이 따로 있는데, 주로 단체로 왔을 때 설명해주는 곳이라고 합니다. 이 날 어느 방송국(케이블일듯)에서 와서 저희 가족이 같이 설명 들었습니다. 


이제 남해군으로 출발~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15일 마지막날 이었습니다.
12시 40분 비행기로 돌아와야 했기에, 아침부터 일찍 일어나서 아침 먹고 '오설록'으로 향하였습니다.







한번 쓰~윽 구경한 후 역시나 먹어야 제 맛.
맛있어 보이는 것이 넘 많았지만, 다 먹을수도 없는 법.
녹차아이스크림, 녹차 라떼 주문하려고 하니 지민이가 녹차 초콜렛 먹겠다고 해서 같이 주문했습니다. ^^
주문하고 대기중이에요.


초콜렛을 젤 좋아하는 지민이. 손도 먼저 가네요.


녹차 과자는 서비스로 나왔습니다. 하나하나 다 맛있네요.
녹차라떼가 넘 맛있고, 컵(다기)도 넘 이뻤습니다. 그래서 살 수 있나 살펴보니 같은 다기는 없고 다른 다기가 있는데, 분청다기만 있고 가격은 10만원. 헉.
녹차 아이스크림도 입에서 솔솔 녹네요. 또 먹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제주도에서 함께한 렌트카 '소나타 LPG'와 함께 사진 한컷 찍었습니다.

지도 크게 보기
2010.6.5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오설록 티뮤지엄을 끝으로 2박 3일간의 제주도 여행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좀더 여유가 있었으면 좀 더 구경도 많이하고 생각도 많이 하고, 얘기도 많이 나누었을텐데하는 아쉬움도 많이 남네요.
그리고 여행하면서 저는 오랬만에 가고, 또 가기 힘드네 마구 여기저기 바쁘게 돌아다니려고 하고, 와이프는 1-2군데만 정해서 천천히 돌아다니고 여유롭게 여행하기를 원하는 스타일이라 여행하면서도 스케쥴을 의견 조율을 하면서 다녔습니다.
좀 더 생각도 하고, 여유롭게 하고 싶으면서도 이 때 아니면 못 본다고 생각하니 더 빡빡한 스케쥴로 보고 싶은 마음이 앞서게 되네요. 또 가고 싶은 제주도. 다음에는 시간을 좀 더 길게 가지고 가고 싶습니다.
그리고 지민이도 좀 더 커서 아무거나 팍팍 잘 먹어서 마음껏 먹고 싶은 맛집을 갈 수 있었으면... ^^;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리산 가족호텔에서 하룻밤을 묵고 나서 화창한 아침이었습니다.

푹 자고 나서 친구가 추천한 쌍계사로 갔습니다. 쌍계사가 이뻐서라기 보다는(쌍계사는 들어가보지 못해서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 거기로 가는 길이 드라이브하기에, 그리고 걷기에 좋은 코스 인 것 같습니다. 지금은 벚꽃이 져서 친구가 많이 아쉬워 했는데, 벚꽃이 있을 때는 정말 이쁘답니다. 밤에 조명도 있고. 벚꽃은 졌지만, 푸른 산과 나무,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즐길 수 있었습니다. 화개장터에서 쌍개사로 가는 길 주변으로 물도 흐르고(화개계곡), 양쪽으로 녹차 등 차 재배를 많이 하고 있었는데, 넘 멋진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차를 주차해 놓고 걸을 수 있게 길을 마련해 두었더군요. 길 양쪽으로 벚꽃나무인 것 같습니다. 나무가 양쪽에서 감싸고 있어서 시원하고 공기도 맑았습니다. 저멀리 녹차나 야생차밭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듭니다.



지민이가 정말 좋아해서 더욱 기뻤습니다. 요녀석이 집에 와서는 사진 보더니 저기 좋았다고 또 가자고 하네요.^^

참고로 화개장터 및 쌍개사는 경남 하동입니다.


점심은 화엄사 입구에 있는 '지리산식당'으로 갔습니다.

저희는 산채비빔밥을 먹었습니다. 6,000원인데, 넘 맛있고, 신선합니다. 저번에는 여기 오려고 했는데, 예약 손님이 꽉 차서 못왔습니다. 이번에 갔을 때는 2/3 이상은 예약된 자리였습니다. 사람들이 맛집을 다 알아보고 오다보니 주말에는 먹고 싶어도 쉽지 않은가 봅니다.


파전도 추가로 시켰는데, 다 맛있네요. ^^


산채비빕밥입니다. 다 비슷비슷한 재료같은데, 왜 이리 맛이 다를까요?

된장찌개가 나오는데, 국물이 넘 시원하고 좋아요. 

지도 크게 보기
2010.6.2 | 지도 크게 보기 ©  NHN Corp.
위에 보이는 청내식당과 예원 사이에 지리산 식당이 있습니다.

식당앞에는 화엄사 입구로 들어가는데 여서 그런지, 펜션도 있고, 식당들도 많이 있습니다. 지리산 반달곰 등에 대한 '남부탐방안내소'도 있습니다. 지민이가 곰을 좋아해서 사진을 여러장 찍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보니 반달곰 뿐만 아니라 지리산에 사는 동물, 곤충 등에 대한 것들이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잠깐 둘러보는 데, 10분이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지민이 키도 재어볼 겸 반달곰과 한 컷 찍어봤습니다.

1박 2일간 지리산 여행을 제대로 하고 온 것 같습니다. 다음에는 지리산에 있는 계곡쪽도 가보고, 화개장터에서 쌍계사주변(화개계곡)으로 꼭 벚꽃 피었을 때 가봐야 될 것 같습니다. 5월초(1일~5일)에 '하동 야생차 문화축제'가 있다고 하니 내년에 휴가내서 가야겠습니다.


'Travel > 우리나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천포도축제에 다녀왔습니다.  (0) 2010.07.24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2/2  (0) 2010.06.02
지리산 다녀왔습니다. 1/2  (2) 2010.05.30
국립중앙과학관을 다녀와서 (2)  (0) 2010.04.12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