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고가를 경신한 김씨의 작품은 타임스 스퀘어를 8시간 이상의 노출 작업으로 찍은 것이다. 이 기법을 사용하면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과 자동차 등이 모두 사라진다. 시간 앞에서는 부질없는 존재의 본질을 표현한 작품이다.....  (출처:http://article.joins.com/article/olink.asp?aid=3015992&serviceday=20071115)

'저기에 어떻게 저렇게 사람이 없지?' 했는데... 저런 것도 있구나 싶다...

사진기 들고 나가고 싶다... ^^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jayoo.org BlogIcon 자유 2007.11.15 20:01

    여덟시간이나!!
    대단하네. :)

올 ‘한글날’ 쉴까 안쉴까

올 한글날(10월9일)은 쉴까, 안 쉴까. 국경일로 제정된 한글날이 공휴일인지가 요즘 직장인들 사이에 화제다. 한글날 쉬게 되면 10일간 휴일이 계속될 수 있어서다. 올 추석(10월6일)은 2일과 4일을 제외하면 1~8일까지 징검다리 휴일. 한글날까지 쉬고 2일, 4일 이틀을 월차나 연차휴가를 낼 경우 9월30일~10월9일까지 무려 10일간 쉴 수 있게 된다. 직장인들이 인터넷에까지 한글날의 휴일 여부를 문의하는 까닭이다. 한글날은 국경일이 됐지만 달력에는 휴일로 돼 있지 않다.

3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아쉽게도 올 한글날은 휴일이 아니다. 국경일은 법률로 지정한다. 지난해 12월 한글날을 국경일로 승격시키는 법률이 여야합의로 통과돼 한글날은 국경일이 됐다. 하지만 국경일이 된다고 모두 공휴일이 되는 것은 아니다. 공휴일은 대통령령으로 정하게 돼 있다. 현재 국경일은 3·1절(3월1일)과 제헌절(7월17일), 광복절(8월15일), 개천절(10월3일), 한글날(10월9일)로 모두 5개. 이 가운데 한글날을 제외하고는 모두 공휴일이다. 석가탄신일과 성탄절은 국경일은 아니지만 공휴일이다.



〈최병준기자〉
* reference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0609031844171&code=940100


결국 한글날은 휴일이 아니구나... 달력에도 빨간 날아니더니.. 2008년부터는 제헌절도 공휴일에서 제외된다고 하니... 주 5일제 아닌 사람은 쉬는 날만 더 줄어든다...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www.uno.pe.kr BlogIcon 마술가게 2006.09.05 00:07

    학생에게 광복절이나 제헌절은 크게 의미가 없죠^^*
    한글날 국군의날..이런게 의미가 깊죠 ㅎㅎㅎ

성남 제2 종합운동장


오늘은 날씨가 흐리네..

탄천


분당차병원 4층에서 탄천을 따라 서현쪽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350D 사 놓구선 집에 가만히 장식용으로 서 있어서 잠깐 들고 나왔습니다. 다시 들고 가려니 짐이네요..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jayoo.org BlogIcon 자유 2006.01.31 08:49

    날이 화창했다면 좋았을텐데... :)
    그나저나, 그 무겁고 큰 카메라를 들고 갔다니, 대단해~!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상한데요 2006.02.10 18:05

    350으로 사진이 이렇게 구리게 낭로 수도 있나요..

결승점에서...



2001년....
가을 쯤이었을 것이다.
기식이가 중앙일보 하프 마라톤 뛴다고 해서 친구따라 강남간다고 덩달아 신청을 했다. 제대로 하프 뛰어 본적도 없고, 연습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운동하는 셈 치고 뛰었다.

절반 정도까지는 잘 갔었는데, 그 이후로는 너무 힘들어서 거의 기다시피 뛴 것 같다. 15km 넘어서는 거의 걷다시피... '내가 왜 뛰나? 앞으로는 절대 마라톤 안해야지' 하고 생각했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 했던가? 이제 그 때 힘든 기억은 사라지만, 도착했을 때의 그 희열이 생각난다. 또 뛰어봐?



내가 앞으로 이 이상 잘 할 수 있을까?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jayoo.org BlogIcon 자유 2006.01.18 11:39

    우와~ 정말 구 선생, 대단해!!!
    나라면 반도 못 뛸거야. (ㅠ.ㅠ)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싸이월드/heejin0811 BlogIcon 희진 2006.01.20 07:35

    아무래도, 기식오빠나 영호오빠랑 친해져야겠다...
    기식오빠 여자친구 있어요?? 저 어때요??ㅋㅋ
    저 운동 잘하고, 즐기는 남자 찾는데...ㅎㅎㅎ

중단세



학교에 검도 동호회가 생겨서 본4 때 검도를 처음 접하게 되었습니다.
폼 잡고 한번 중단세를 취해 봅니다...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