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요약

커피나무 열매의 씨를 볶아서 만든 원두나 가루를 원료로 한 음료.


본문


독특한 맛과 향을 지닌 기호음료이다. 어원은 아랍어인 카파(caffa)로서 힘을 뜻하며, 에티오피아에서는 커피나무가 야생하는 곳을 가리키기도 한다. 유럽에서는 처음에 아라비아의 와인이라고 하다가 1650년 무렵부터 커피라고 불렀다.

커피나무 열매가 붉게 익으면 과육이 벌어지면서 푸른빛을 띤 생두가 나오는데, 이것을 말려서 볶은 뒤 가루를 내어 사용한다. 맛은 쓴맛·신맛·단맛·떫은맛 등 다양한데, 쓴맛은 카페인, 떫은맛은 타닌, 신맛은 지방산, 단맛은 당질에서 비롯된다. 지방산은 포화지방산인 팔미트산과 스테아르산, 불포화지방산인 올레신과 필수지방산인 리놀레산이다. 그밖에
수분·조단백질·추출물·조섬유·회분과 향을 내는 휘발성 유기산 등이 들어 있다.
스웨덴의 박물학자 린네는 커피의 품종을 16개로 나누었으나, 오늘날 상업적으로 재배하는 품종은 아라비카종(Coffee Arabica)로부스타종(Coffee Robusta)라이베리아종 (Coffee Liberia)의 3대 원종이 있다. 이 가운데 아라비카종은 에티오피아 원산으로서 해발 500∼1000m의 높은 지대와 15∼25℃의 온도에서 잘 자란다. 병충해에 약하고 성장속도가 느리지만 맛과 향이 뛰어나고 다른 종에 비해서 카페인이 적다. 브라질·콜럼비아·멕시코·과테말라·에티오피아 등지에서 생산하며, 전세계 커피 생산량의 약 75%를 차지한다.

로부스타종(Coffee Robusta)은 콩고 원산으로 평지와 해발 600m 사이의 낮은 지대에서 잘 자란다. 병충해에 강하고 성장속도도 빠르다. 향이 거칠고 자극적이어서 인스턴트 커피로 이용하는데, 전세계 산출량의 25%를 차지하며 인도네시아·우간다·콩고·가나·필리핀 등지에서 생산한다. 또 라이베리아종 (Coffee Liberia)은 낮은 온도와 병충해에 강하고 100∼200m의 낮은 지대에서도 잘 자란다. 수리남·라이베리아에서 약간량을 생산하며 주로 배합용으로 쓴다.



* reference : 네이버 백과사전
http://100.naver.com/100.php?id=151159


난 언제부터 커피를 마셨을까? 어렸을 때는 커피 마시면 머리 나빠진다고 커피 마시지 말라고 하셔서 별로 안 마셨던 것 같은데... 그 이후에도 잠 올 때만 잠 안자려고 몇 번 먹었지, 별로 마시지도 않았다. 하지만, 대학교로 올라오면서 쉬는 시간이나 밤에 공부하면서, 그리고 여자친구를 사귀면서 정말 많이 마신 것 같다. 커피숍에 가는 것이 커피를 마시기 위해 가기 보다는 이야기 나누기 위한 장소 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커피를 마시기 위해 가기도 한다....

'Interests > 사회문화 등 읽을꺼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4가지 커피 만드는 방법  (5) 2006.01.28
커피 [coffee]  (2) 2006.01.28
향수 사용법  (2) 2006.01.19
[스크랩] 남들이 보는 나의 성격 또는 타입.  (0) 2006.01.11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avicon of http://hoon.bhug.org BlogIcon HooN 2006.01.28 19:20

    예전에 처음 커피를 마셨던 기억이 나네요~+ㅋㅋ_
    초등학교 3학년때였나..
    차가운 캔커피를 처음 마셨었는데..
    달짝지근한게 너무 맛있어서..
    한..8캔인가 마시고..그날 잠을 못잤었죠~+ㅋㅋ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