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주식형 펀드, 이것만은 알자 5

펀드평가사 100% 이용법



[중앙일보 안혜리] 국내 펀드 수는 7월말 현재 약 1만개. 펀드 고르기가 주식고르기 만큼 힘들다는 투자자가 많다. 당장 은행이나 증권사 창구에서 살 수 있는 주식형 펀드만도 1000개에 달한다. 내게 꼭 맞는 펀드는 어떻게 골라야 할까. 펀드평가사 홈페이지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수익률이나 투자위험까지 감안한 펀드 등급 정보 등, 투자자가 입맛에 맞는 펀드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펀드평가사는=이름 그대로 펀드를 평가하는 회사다. 중앙일보와 함께 분기마다 펀드평가를 하는 제로인(www.funddoctor.co.kr)을 비롯해 한국펀드평가(www.fundzone.co.kr)와 모닝스타코리아(www.morningstar.co.kr) 세 곳이 있다.

펀드평가라고 하면 단순히 기간별 수익률 평가만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평가사들은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펀드를 평가한다.

예컨대 제로인은 펀드 수익률 표준편차 등을 고려한 위험조정 등급을 매겨 우수펀드를 소개한다. 또 한국펀드평가도 위험도와 수익률에 따른 펀드를 고를 수 있도록 펀드를 등급별로 나누어 놓은 펀드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런 정보들은 평가사들 홈페이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물론 무료다. ?깊이있는 정보 얻을 수 있어=펀드평가사 외에 자산운용협회 전자공시(www.amak.or.kr)에서도 펀드 수익률과 약관.투자설명서 등 각종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펀드평가사 홈페이지가 보다 다양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준다. 개별 펀드의 수익률뿐 아니라 유형별 펀드 순위나 운용사별 수익률 성적을 알고 싶다면 펀드평가사 홈페이지를 방문해야 한다. 또 역외 해외펀드(외국 자산운용사가 만들어 국내에서 판매중인 해외펀드) 수익률은 펀드평가회사 만의 고유 서비스다. 또 신상품을 일목요연하게 찾아볼 수 있는 등 편리성도 두드러진다. 이밖에 펀드매니저 인터뷰와 운용사 탐방 등 다양한 투자정보 리포트를 볼 수 있어 보다 깊이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안혜리 기자 hyeree@joongang.co.kr ▶안혜리 기자의 블로그 http://blog.joins.com/hyeree/

[내 손안에 정보 조인스 모바일 2442+ NATE/magicⓝ/ez-i]

[ⓒ 중앙일보 & 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