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y Hungry. Stay Foolish

9·11테러에 관한 다큐멘터리 ‘루스 체인지(Loose Change)’가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다큐멘터리를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는 홈페이지(www.loosechange911.com)에 는 세계 각국의 언어로 자막 처리된 동영상이 빼곡히 들어차 있다.

5년 전 사건 현장에 있던 일반인들에게 초점을 맞춘 극영화(‘플라이트 93’, ‘월드트레이드센터’)와 달리 미국 권력자들이 테러를 조작했다고 음모론을 제기하는 이 다큐멘터리는 무모할 정도로 대담하고 정치적이다. 2004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마이클 무어의 ‘화씨 9/11’보다 더 급진적이다.

스물두 살 청년 딜런 에이버리가 고등학교 졸업 후 4년간 매달린 작품은 놀라울 정도로 방대한 자료와 치밀한 논리로 의혹을 불러일으킨다. 다큐멘터리는 1962년 3월13일부터 미국이라는 국가가 저질러 온 검은 계획의 역사를 연대기적으로 정리하며 국가와 권력자에 대한 조준 의사를 명확히 한다. 에이버리는 첫째 펜타곤에 충돌한 유나이티드항공(UA) 77편이 조작된 사건이라고 주장한다. 충돌한 부분 사진과 당시 펜타곤의 정황 등 증거를 조목조목 제시한다. 둘째, 세계무역센터(WTC) 건물이 단순한 화재로 그렇게 허무하게 무너져 내릴 수 있는지 물음표를 찍는다. WTC의 건축자재 등 안전도에 관한 자료와 대형 화재에도 무너지지 않은 건물들을 예로 들며 정부의 조사를 반박한다. 또 영화 ‘플라이트 93’의 소재가 된 UA 93편에 대한 다른 견해를 제시하고 9·11테러로 이득을 본 사람들을 나열하며 의혹을 증폭시킨다.

‘루스 체인지’는 엔딩에서 자막으로 “미국은 납치당했다. 범인은 알 카에다도 빈 라덴도 아니다. 범인은 이 나라를 쥐고 흔들 수만 있다면 무슨 짓도 마다하지 않을 한 줌의 반역자들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이 정보를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모든 이들과 함께 나누라. 이를 퍼뜨리기 위해 필요하다면 상영회, 회의든 뭐든지 하라”라고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설파한다.

‘루스 체인지’는 의혹의 불씨를 전파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무료 배포라는 방법을 선택함으로써 최소한의 도덕성을 확보하며 상업성 논란을 비켜가기 때문이다.

신혜선 기자 sunshine@segye.com


Loose Change 루즈 체인지, 911 테러는 자작극이다?
Loose change 2nd edition을 다운 받아서 봤는데... 옛날에 본 다른 것들보다 더 과학적으로 미국 부시 행정부의 음모라는 이유를 하나하나 파해쳐 나간다. 무엇이 진실이든 여기 나온 의문점들에 대한 미국 행정부의 답변이 있어야 할 것이다.... 섬찍하다...

동영상은 다음에서도 볼 수 있다.
http://video.google.com/videoplay?docid=-2301934902458285549

* Loose change란?
사전 보시면 대충 '주머니 속의 잔돈' 정도의 뜻으로 나옵니다.우린 대부분 주머니 속에 들어있는 동전 몇개 정도는 잊고 살때가 많습니다.
지금 당신의 호주머니에 동전에 십원짜리, 백원짜리, 오십원짜리, 오백원짜리로 몇개씩 들어있는지 확실하게 알고 있습니까?
대개는 그냥 동전이 몇개 있었지.. 정도 아닌가요?
즉 여기서 loose change 란 911 테러에 대해서 우리가 놓치고 있는, 간과하고 있는 것들, 이라는 의미입니다.
놓치고 지나간 사소하지만 의미있는 사실들을 한번 조목조목 짚고 넘어가며 진실이 무엇이었는지에 대해 생각해 보자는 의미의 제목입니다.

(출처 : 'loose change?' - 네이버 지식iN)

Posted by Goo M.D. Trackback 0 Comment 2


티스토리 툴바